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에코플랜트 자회사, 폐배터리 재활용 ‘지속가능 혁신상’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 테스가 미국 비영리 환경단체 실(SEAL)이 주관한 ‘2023 SEAL 지속가능 비즈니스 어워즈’에서 ‘지속가능 혁신’ 분야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테스는 전기차 폐배터리 및 전기∙전자폐기물(E-웨이스트) 리사이클링 전문기업이다.

SEAL은 2017년부터 매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가치 창출 및 환경 발전을 주도하는 서비스, 제품, 혁신기술 등 각 분야 글로벌 우수기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테스는 그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보여준 ‘지속가능한 폐배터리 관리’ 노력과 저탄소 습식제련∙희소금속 회수율 90% 이상의 고효율 재활용 공정 등 혁신기술 발굴 성과를 인정받았다고 SK에코플랜트는 전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최고 권위 발명상 ‘에디슨 어워즈’와 영국 로이터 주관 ‘사회적책임 기업 어워즈’에서 수상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전세계적으로 급성장 중인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 내 테스의 입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