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그룹, 작년 사회적 가치 20.5조원 창출… 환경·사회 혁신

2018년 이후 5년째 SV 창출액 발표
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성과 창출 고민하고, 궁극적으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 주문

SK그룹의 주요 관계사가 지난해에 사회적 가치를 20조5566억원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회적 가치란 이해관계자들이 당면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거나 완화하는 데 기업이 기여한 정도를 말한다.

SK그룹은 지난해 경제 간접 기여 성과로 20조7775억원(고용 11조6000억원, 배당 4조4000억원, 납세 4조8000억원), 환경 성과로 -2조7598억원(환경공정 -3조6000억원, 환경 제품·서비스 9000억원), 사회 성과로 2조5389억원(사회 제품·서비스 1조1000억원, 노동 6000억원, 동반성장 4000억원, 사회공헌 4000억원)을 창출했다고 4일 밝혔다. SK그룹의 지난해 사회적 가치 총액은 전년 대비 8.6%(1조6000억원) 증가했다.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전략을 이행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의 경우 자회사 SK온, SK아이이테크놀로지에서 생산하는 전기차 배터리, 분리막 등 환경 분야 제품이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했다. 온실가스 배출 물질인 프레온을 대체하는 발포제 생산(935억원), 재활용 전용 아스팔트 개발 및 판매(61억원)가 대표적이다.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폐배터리 금속 재활용(BMR·Battery Metal Recycle), 폐윤활유 업사이클링 등 새로운 사업 모델도 추진 중이다. SK E&S의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SK에코플랜트의 태양광·수소·폐기물 처리 사업, SKC의 반도체 소재 사업과 같은 탈탄소·친환경 에너지 사업도 두드러졌다.

사회 분야 제품 및 서비스 영역의 사회적 가치는 지난해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5년 전인 2018년 1900억원보다 5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안전과 보건 분야의 사회적 가치 창출액은 각각 768억원, 573억원 늘어났다. SK텔레콤은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로 지난해 10만5000여 건의 범죄번호 발신을 차단해 767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더 많은 사회적 가치가 창출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찾아내야 한다”며 “궁극적으로는 기존의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는 데에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