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 순환경제 핵심 ‘사용후 배터리’ 기반구축 나서

국민DB

대구시가 미래 유망 분야로 꼽히는 순환경제(자원절약과 재활용을 통해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추구) 기반 구축에 나선다. 사용후 배터리 사업 기술과 인력을 개발·육성해 지역 전기차 모빌리티 생태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전기 모빌리티 융합 사용후 배터리 시험평가센터 구축사업’에 선정돼 이달부터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대구 달성군 구지면 달성2차산단 폐기물처리시설 부지에 구축될 센터에는 2025년까지 17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이 주관하고 대구경북과학기술원과 한국전지산업협회가 참여해 사업을 진행한다.

전기차 배터리는 성능이 80% 이하로 떨어지면 전기차 배터리로 계속 사용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지만 다른 분야의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용도를 바꿔 사용이 가능하다.

국내의 경우 배터리 재사용제품의 안전성 기준 미비와 폐배터리 발생량 부족 등으로 아직까지 재사용산업이 활성화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정부가 수년 내 다량 배출될 전기차 폐배터리를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폐배터리를 순환자원으로 지정해 규제를 완화하고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제품의 안전성검사제도와 안전기준 등 관련 법령을 정비할 계획이다.

국내 연간 폐배터리 발생량은 2023년 2355개, 2025년 8321개, 2027년 2만9508개, 2029년 7만8981개로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관련 시장도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차 보급에 일찍부터 나섰던 시는 향후 지역에서 다량의 전기차 폐배터리가 배출되기 전에 사용후 배터리 안전성·잔존성능 등을 평가하는 장비를 구축하고 사용후 배터리를 이용한 시제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또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지역의 산·학·연이 협력해 경쟁력 있는 이차전지 소·부·장 기업과 사용후 배터리 활용 기업을 육성하고 지원할 것”이라며 “경북의 사용후 배터리 재활용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한 대구·경북 그린 배터리 산업 생태계 조성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