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존재감 커지는 오현규, 유럽 데뷔 시즌에 3관왕… 결승골 시발점

셀틱의 오현규(가운데)가 4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햄던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스코티시컵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의 오현규가 유럽 무대 데뷔 시즌에 3개의 우승을 맛봤다. 2022 카타르월드컵 예비멤버였던 그는 한국 축구의 차세대 스트라이커로서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셀틱은 4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햄던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스코티시컵 결승전에서 인버네스를 3대 1로 꺾었다. 정규리그 조기 우승과 지난 2월 리그컵 우승을 확정했던 셀틱은 이날 우승으로 통산 8번째 ‘도메스틱 트레블(국내 리그·FA컵·리그컵)’을 달성했다. 이는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역대 최다 기록으로, 기존에는 셀틱과 양강인 레인저스와 공동 1위(7회)였다.

올해 1월 K리그1 수원 삼성에서 셀틱으로 이적한 오현규는 데뷔 시즌에 팀의 역사적 트레블을 함께하게 됐다. 오현규는 첫 시즌 팀의 주전 공격수인 후루하시 교고의 교체 자원으로 투입돼 공식전 20경기에서 정규리그 6골, 스코티시컵 1골을 넣었다.

오현규는 이날 결승골의 시작점 역할을 했다. 후루하시의 선제골(전반 34분)로 1-0으로 앞선 후반 14분 교체 투입된 오현규는 5분 뒤 역습상황에서 상대 진영 센터서클에서 볼을 잡은 뒤 드리블했다. 상대 수비의 태클이 들어오기 직전 오현규는 왼편 앞쪽에 있던 동료에게 찔러주며 볼을 살렸다. 이후 페널티박스로 쇄도하던 캘럼 맥그리거가 전진 패스를 받아 골대 앞 중앙으로 그대로 낮게 깔아준 공을 리엘 아바다가 왼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셀틱이 후반 39분 상대에게 실점하면서 이 골은 결승골이 됐다. 득점 후 오현규는 아바다를 어깨에 둘러멘 채 함께 기쁨을 나눴다. 셀틱은 후반 추가시간 조타의 쐐기골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현규는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뒤 5일 한국으로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가 5일 발표할 6월 A매치 국가대표 명단에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우루과이와의 A매치에서 비디오판독(VAR) 끝에 무산된 데뷔골에도 다시 도전한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