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시우, 더블보기 2개 하고도 공동 선두

메모리얼 토너먼트 3R 6언더파
매킬로이.한국계 립스키와 선두
임성재, 5타 줄여 선두 3타 추격

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GC에서 열린 PGA투어 특급대회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오른 김시우가 18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김시우(28·CJ)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5승 기회를 잡았다.

김시우는 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GC(파72·7571야드)에서 열린 특급대회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2000만 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2개와 보기 1개를 범했으나 버디 6개를 잡아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데이비드 립스키(미국)와 함께 공동 1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김시우는 PGA투어 통산 4승을 거두고 있다. 최경주(53·SK텔레콤)의 8승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 다승이다. 가장 최근 우승은 지난 1월 소니오픈이다. 만약 이번 대회서 우승하면 2007년 최경주에 이어 대회 역대 두 번째 한국인 우승이다.

김시우는 3번 홀(파4)과 11번 홀(파5)에서 범한 두 차례 더블보기가 아쉬웠다. 티샷이 모두 물에 빠진 것이 화근이었다. 하지만 무서운 집중력으로 결정적 순간에 버디를 잡아 잃었던 타수를 만회했다.

김시우는 “더블보기를 두 개나 범했는데 언더파로 잘 마무리했다”며 “내일도 오늘처럼 끝까지 기다리며 경기하면 좋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일 더 긴장되고 부담감이 있겠지만 꼭 이겨내고 우승까지 하고 싶다”고 통산 5승을 향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세계랭킹 3위 매킬로이, 그리고 어머니가 한국 사람인 립스키가 김시우와 함께 공동 1위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10월 더 CJ컵 이후 8개월 만의 PGA투어 24승, 립스키는 생애 첫 승 도전이다.

세계랭킹 7위인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등 5명이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다.

임성재(25·CJ)는 보기 2개에 버디 7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50위권에서 공동 14위(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로 순위가 반등했다. 마지막날 경기 결과에 따라 우승도 넘볼만한 위치다.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은 공동 23위(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공동 32위(중간합계 1언더파 215타)에 자리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