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해외 창업 꿈꾸는 청년 돕는다…AC도 모집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해외 창업의 꿈을 가진 청년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청년 해외진출기지(청진기)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청년들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국가에서 창업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청진기 지원사업에 대해 “청년들이 야망과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을 선발해 해외로 과감하게 보내겠다”며 “청년을 해외로 진출시키는 것은 대한민국의 거대한 프로젝트가 돼야 하며 이를 위해 시가 선제적 출발점이 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앞으로 2026년까지 4년간 청진기 지원사업을 통해 100명의 청년 창업가를 발굴한다. 우선 올해는 아시아 2개 지역을 대상으로 10명 내외의 역량 있는 청년 창업가를 선발하고 지원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진출 지역은 액셀러레이터(AC) 공모에서 제안을 받아 정한다.

사업 전담기관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로 단계별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 창업가의 해외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1단계인 해외 진출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풍부한 해외 진출 지원 경험 및 네트워크를 보유한 AC를 통해 지속적인 멘토링과 컨설팅, 투자유치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단계 사업화에서는 시제품 제작, 홍보·마케팅, 콘퍼런스 참가 등을 지원한다. 3단계 해외 진출과 관련해서는 현지 시장조사, 글로벌 파트너 발굴·매칭, 현지 법인설립 등을 돕는다. 또 실질적인 창업 지원이 현지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AC가 확보한 해외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한다.

청진기 지원사업을 통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 창업가의 모집은 다음 달 진행된다. 모집 기준은 만 39세 이하로 창업을 준비 중이거나 7년 이내에 창업한 상태여야 한다. 거주지 또는 사업장 소재지는 인천으로 제한한다. 현재 추진 중인 AC 공모의 자세한 내용은 인천창업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올해 청진기 지원사업 운영 결과를 토대로 진출 지역, 지원 분야 등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남주 인천시 미래산업국장은 “유능한 청년 창업가들이 인천을 통해 해외 진출에 도전하고 창업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시가 전초기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