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무의도서 해루질 중 실종된 2명 발견…의식 불명

수색 작업 중인 해경.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 무의도 갯벌에서 해루질(밤에 갯벌에서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어로 방식)을 하다가 실종된 2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실종된 40대 여성 A씨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남성 B씨가 수색 중인 해경에 발견됐다. 이들은 발견 당시 무의식·무호흡 상태에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해경은 앞서 이날 오전 0시1분쯤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A씨 등 3명이 고립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즉시 현장에 파출소 연안구조정과 공기부양정, 인천구조대, 항공기 등을 급파했다. 이어 하나개해수욕장에서 500m가량 떨어진 바다에서 60대 여성 C씨를 구조했다. C씨는 구조 당시 저체온증을 호소했을 뿐 큰 이상이 없던 상태로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A씨 등은 같은 동호회 회원으로 해루질을 하러 갯벌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밀려든 바닷물에 고립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의식불명으로 발견된 남성의 구체적인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고 경위 등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