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둥 속에서 ‘낑낑’ 강아지 소리…소방관 뛰어들었다

강원도 횡성의 화재 현장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강아지 10마리. 3마리는 화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강원도 횡성의 주택 화재 현장에서 강아지 10마리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4일 횡성소방서에 따르면 공근면 창봉리의 한 주택에서 지난 2일 오전 9시13분에 불이 났다.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땐 이미 불길이 주택을 집어삼킨 뒤였다.

이때 건물 밖으로 강아지 여러 마리가 낑낑대는 소리가 들려왔다.

부모 개로 보이는 성견 2마리는 화마에 휩싸인 주택 주변을 맴돌았다.

그런데도 건물 내부는 검은 연기로 자욱해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

소방대원들은 낑낑 소리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횡성소방서 소방대원들이 2일 강원도 횡성 한 주택에서 난 불을 끄고 있다. 연합뉴스

얼마 뒤 소방대원들은 주택 옆 공간 불길 안에서 강아지 10마리가 웅크려 있는 것을 발견하고선 곧장 구조에 나섰다.

구조된 강아지 10마리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였다.

다만 강아지 3마리가 엉덩이와 등 쪽 털에 불이 붙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성견 2마리와 강아지 7마리는 불이 난 주택의 옆집에서 임시 보호 중이다.

불은 132㎡의 주택 1동을 모두 태우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