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흥도 앞바다 빠진 차량 이틀 만에 발견…운전자 숨져

연합뉴스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 빠져 실종된 차량 운전자가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4일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5분쯤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넛출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2일 전 물에 빠진 벤츠 차량이 발견됐다. 차량에서 함께 발견된 40대 남성 운전자 A씨는 숨진 상태였다.

해경은 앞서 지난 2일 오전 3시47분쯤 넛출선착장 인근 바다에 차량이 빠졌다는 신고를 받았다. 인근 CCTV에는 A씨 차량이 바다에 빠지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해경 관계자는 “극단적 선택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