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독일 거쳐 24일 귀국…위기직면 한국서 제 할 바 하겠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장인상을 마친 지난 4월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생활을 마무리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24일 귀국을 예고하면서 “대한민국의 생존과 국민의 생활을 위해 제가 할 바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이 위기에 직면했다. 정치는 길을 잃고 국민은 마음 둘 곳을 잃었다”며 “국가를 위한 저의 책임을 깊이 생각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전 대표는 “1년에 걸친 조지워싱턴대학 방문연구원 생활을 마치고 3일 밤(한국시간 4일 낮) 미국을 떠난다”면서 “독일을 방문, 튀빙겐대학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강연하고 독일 정치인과 동포들을 만나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한 여러 의견을 듣겠다”고 향후 일정을 공개했다.

이 전 대표는 “그동안 미국에서 한반도 평화와 미·중 경쟁을 연구했다”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생존전락-이낙연의 구상’이라는 책을 써내 꽤 많은 주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8일 출간한 책에서 “안보는 큰소리친다고 얻어지는 게 아니다”며 윤석열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비판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