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야간·휴일 진료 확대 등 경남 소아응급의료체계 강화

소아응급환자 진료 응급의료기관 3곳 지원
야간·휴일 소아 진료 ‘달빛어린이병원’ 확대


경남도가 소아청소년 진료 전담 전문의 채용 인건비 지원 등 소아응급의료체계 강화에 나선다.

경남도는 소아 응급환자의 24시간 공백없는 의료서비스를 위해 소아청소년 진료 전담 전문의 채용 인건비 지원과 야간·휴일 소아 진료 ‘달빛어린이병원’ 확대 등 경남 소아응급의료체계를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최근 소아청소년과를 지원하는 전공의 수가 지속 감소하면서 타 시·도 일부 대형병원에 일시적으로 소아 진료가 중단되는 등 소아응급진료를 이용하는 부모와 아이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경남도는 소아청소년과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부모들이 아픈 아이를 데리고 병원을 찾아 헤매지 않고 최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입원병상 및 신생아집중치료실 등 소아환자 치료 기반시설 보유 응급의료기관(경상국립대병원, 창원경상국립대병원, 삼성창원병원)에 9월부터 소아청소년 전담 전문의 채용 인건비를 지원, 부족한 전공의를 대신해 응급실에서 24시간 소아응급환자의 전문 진료와 치료가 가능해진다.

이로 인해 지난해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양산부산대병원의 응급환자 과밀화가 해소돼 중증 소아응급환자에게 24시간 신속한 처치와 함께 어린이공공전문진료센터와 연계·통합 진료로 중증소아환자의 최종 치료기관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야간이나 주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외래진료가 가능한 ‘달빛어린이병원’을 도내 소아청소년 인구 2만 명 이상인 지역을 대상으로 현재 5곳에서 오는 2025년까지 8곳으로 확대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달빛어린이병원’ 확대로 경증 소아환자의 적기 진료와 함께 응급실 이용으로 인한 비용 부담이 경감된다. 또 응급상황의 경우 소아 환자 치료 기반시설을 보유한 응급의료기관과 연계해 소아응급의료의 사각지대 해소가 기대된다.

이도완 복지보건국장은 “응급 경중에 따라 시기를 놓치지 않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증상의 경중별 의료기관을 확보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24시간 소아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추진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