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게이머들 ‘디펜스 더비’ 2주 테스트서 8만 1500시간 했다

크래프톤, 얼리 액세스 기록 공개
지난해 테스트 대비 약 3배 증가


게임사 크래프톤의 독립 스튜디오 라이징윙스가 개발 중인 실시간 전략 디펜스 모바일 게임 ‘디펜스 더비(Defense Derby)’가 테스트 기간 동안 8만 1500시간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얼리 액세스 테스트는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11일까지 한국, 태국, 대만, 인도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수호자의 길’ ‘수호자 레벨’ ‘더비 난투 – 미러전’ 등 새로운 시스템과 모드가 공개됐는데 콘텐츠의 완성도와 높은 편의성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디펜스 더비는 올해 3분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약 2주간 진행한 얼리 액세스 테스트에는 1만 9600명의 이용자가 참여했다. 총 플레이 시간은 8만 1500시간으로 지난해 글로벌 사전 테스트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핵심 플레이 모드인 ‘더비 모드(PvP)’ 플레이 횟수도 늘어났다. 테스트 기간 중 더비 모드 플레이 횟수는 약 38.1만회, 인당 평균 더비 모드 플레이 횟수는 21회로 해당 모드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보여줬다.

얼리 액세스 테스트에 참여한 이용자들은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선 좋은 평가가 나왔다. 게임 만족도 평점은 5점 만점에 4.6점을 기록했다. 이용자들은 가장 선호하는 콘텐츠로 ‘캐릭터 수집 및 성장’을 선택했으며, ‘더비 모드’, ‘PvE 콘텐츠’, ‘수호자의 길’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상대의 수를 읽으며 과감하게 승부하는 ‘스카우팅 시스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