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녀 특혜 채용’ 감사 거부한 선관위원 전원 檢 고발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지난 2일 경기도 과천 청사에서 회의를 마치고 위원장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거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노태악 위원장과 선거관리위원들이 고발을 당했다.

국민의힘 소속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4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의 감사 거부는 명백한 불법행위”라며 “감사원법 위반 혐의로 선관위원장과 위원 전원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감사원법은 감사 대상자의 피감이나 자료 제출을 거부할 경우 1년 이하 징역, 혹은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선관위는 지난 2일 ‘위원 전원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한 감사원의 직무감찰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국가기관 사이 견제‧균형을 위해 선관위가 직무감찰을 받지 않은 헌법적 관행이 있고, 헌법 97조에 따라 행정기관이 아닌 선관위는 감사원 직무감찰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 선관위의 주장이다.

헌법 97조는 감사원의 업무 범위로 회계검사와 함께 ‘행정 기관 및 공무원의 직무에 관한 감찰’을 규정하고 있다. 감사원법은 국회·법원·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을 직무감찰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 의원은 “선관위의 선거관리 업무는 행정사무에 해당한다. 실질적으로 행정기관으로 볼 수 있어 감사원 감사 대상”이라며 “채용 비리 감사는 선관위의 독립성과 중립성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