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쟁률 오르고 양극화 심해지고… 서울 1순위 평균 5.8대 1→49.8대 1


올해 서울 충북 경남을 중심으로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급등했지만 전국 분양단지 과반이 미달하는 등 양극화는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리얼투데이 집계를 보면 올해 1∼5월 전국 아파트 일반분양 물량은 2만6680가구로 1순위 청약에 18만5691명이 신청하며 평균 7.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7~12월) 전국 청약 1순위 평균 3.8대 1과 비교해 배 가까이 높아진 경쟁률이다.

대출 금리가 아직 높지만 더 크게 오르지 않고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청약 및 대출 규제가 완화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지난해 하반기 5.8대 1에서 올해 1~5월 49.8대 1로 8배 가까이 상승했다. 일반공급 981가구를 두고 4만8899명이 경쟁했다.

서울지하철 5호선 양평역 앞에 공급하는 ‘영등포자이 디그니티’가 지난 3월 1순위 98가구 모집에 1만9478명이 몰리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198.8대 1을 기록했다. 지난달 16일 분양한 서울 은평구 ‘새절역 두산위브 트레지움’은 78.9대 1로 전국 2위 경쟁률을 남겼다.

충북 1순위 경쟁률은 지난해 하반기 1.3대 1에서 올해 26.4대 1로 19배 넘게 올랐다. 청주에 조성 중인 기업·주거 복합도시 테크노폴리스에 공급하는 아파트를 중심으로 경쟁률이 치솟았다.

청주 ‘신영지웰 푸르지오 테크노폴리스 센트럴’과 ‘해링턴 플레이스 테크노폴리스’는 1순위에서 각각 73.8대 1, 57.6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특례시 창원을 중심으로 수요가 몰린 경남은 1순위 경쟁률이 같은 기간 7.8대 1에서 27.1대 1로 2.5배 증가했다. 올해 1월 분양한 ‘창원 롯데캐슬 포레스트’ 1, 2블록이 각각 28대 1을 기록했다.

수도권 1순위 청약 경쟁률은 3.4대 1에서 5.9대 1로 올랐다. 비수도권은 4.0대 1에서 8.2대 1로 더 큰 폭 상승했다.

분양 성적은 지역과 단지별로 크게 갈렸다. 인천은 2621가구 1순위 모집에 그보다 적은 2247명이 신청하며 0.9대 1에 그쳤다. 전북은 2091가구에 1850명, 대구는 512가구에 13명이 지원했다.

올해 분양한 전국 77개 단지 중 51%인 39곳은 1순위에서 미달을 기록했다. 경남 ‘수에르떼 밀양’ ‘거제 한내 시온 숲속의아침뷰’, 전북 ‘군산 한성필하우스’, 경북 ‘경산서희스타힐스’은 1순위 청약자가 0명이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