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정받으려면 UCL 필요”… ‘12초 선제골’ 맨시티, 맨유 꺾고 FA컵 우승

맨체스터시티 선수들이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세리머니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에 이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을 달성했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승리하면 구단의 사상 첫 UCL 우승이자 잉글랜드의 두 번째 ‘트레블’을 완성하게 된다.

맨시티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2대 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8-2019시즌 이후 4년 만이자 통산 7번째 FA컵 우승이다. 사상 첫 FA컵 결승전에서 열린 ‘맨체스터 더비’에서 지역 라이벌을 꺾으면서 우승의 기쁨이 배가됐다.

이날 경기는 일카이 귄도안의 원맨쇼였다. 귄도안은 전반 시작 12초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맨시티의 골킥으로 맨유 진영으로 공이 멀리 넘어간 뒤 케빈 더브라위너가 헤더로 볼 경합을 한 뒤 공을 떨궜고, 귄도안이 그대로 벼락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FA컵 결승전 최단시간 골로 기록됐다. 종전 기록은 2008-2009시즌 루이 사하(에버튼)가 첼시를 상대로 기록한 25초 골이었다.

맨시티는 공세를 이어가다 잭 그릴리시의 핸드볼 반칙으로 전반 33분 페널티킥을 내줬다. 맨유의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1-1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후반 6분 귄도안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더브라위너가 올린 프리킥 크로스를 귄도안이 왼발 발리슛으로 성공시켰다.

맨시티는 리그·FA컵 우승을 차지하며 트레블까지 단 1승만 남겨뒀다. 맨시티는 오는 11일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아타튀르크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인터밀란(이탈리아)과 UCL 결승전을 치른다. 맨시티는 구단 역사상 첫 UCL 우승이자, 잉글랜드의 통산 2번째 UCL이 포함된 트레블을 노리고 있다.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우리 모두 믿을 수 없는 시즌을 보냈단 걸 알고 있지만, UCL 우승을 해야 인정을 받을 수 있다”며 “UCL 우승이 없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경기가 남았다. 지난 3년간 두 번의 UCL 결승전과 한 번의 준결승을 치른 것이 놀랍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결국에는 우승을 해야 한다”며 “선수들에게 ‘스스로를 더 압박해야 한다. 인정받기 위해선 유럽무대에서 반드시 우승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2008-2009시즌 바르셀로나 감독으로 트레블을 달성한 바 있다. 만약 맨시티를 트레블로 이끈다면 2번의 트레블을 달성한 역대 최초의 감독이 된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