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기부 올해 첫 ‘5월 동행축제’ 매출 1조1934억원 기록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처음 개최한 ‘5월 동행축제’에서 총 1조1934억원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고 4일 밝혔다. 채널별 매출은 온·오프라인(6220억원), 온누리상품권(1819억원), 지역사랑상품권(3895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동행축제는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 소비 촉진 행사로 지난달 1일부터 28일간 진행됐다. TV홈쇼핑, 온라인 쇼핑몰, 지방자치단체, 전통시장 등이 참여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했다. 중기부는 지역경제에 힘을 보태기 위해 올해 개막식을 처음으로 서울이 아닌 대전에서 개최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동행축제 봄, 가을, 겨울 3회에 걸쳐 매출 목표를 3조원으로 잡았는데 첫 출발이 순조롭다”며 “엔데믹 이후 처음 맞는 행사에서 가치 소비를 통해 내수 활성화에 동참한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산하 공공기관‧지자체‧대기업 등이 주관하는 다양한 판매·촉진 행사와 협업을 통해 오는 9월 예정인 동행축제를 더욱 알차게 기획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시장 상인분들에게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정한 기자 j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