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막히자 새 장소 물색한다는 ‘퀴어행사’

퀴어행사 측, 산발적인 ‘집회 신고’
“장소 변경, 결집 촉매제 될 수도”

개신교 단체가 연합해 퀴어행사가 열린 서울광장 인근에서 온가족이 참여가능한 행사를 열고 있다. 국민일보DB

서울시의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사용 불허로 동성애 관련 행사인 ‘퀴어행사’가 무산되자 주최 측이 서울 시내 또 다른 개최 장소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기독시민단체 등은 “행사개최 장소 불허에 따른 장소 변경이 오히려 퀴어행사 측을 결집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교계의 지속적인 관심을 촉구했다.

4일 서울경찰청 등에 따르면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지난 1일 서울경찰청과 종로경찰서, 남대문경찰서에 다음달 1일 퀴어행사를 개최하겠다는 내용의 집회 신고를 각각 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신청한 집회 장소는 청와대 앞 광장에서 경복궁 옆길까지, 을지로 2·3가 지하철역 을지로입구역에서 을지로3가역 사이 등이다. 퀴어행사 측은 오는 7일 기자회견을 통해 구체적인 장소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달 초 서울시는 퀴어행사 측이 ‘7월1일 서울광장에서 행사를 열겠다’는 광장 사용 신청을 불허했다. 그 대신 CTS문화재단이 신청한 ‘청소년·청년 회복 콘서트’ 측에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했다. ‘청소년 행사 등 공익 목적의 행사를 우선한다’는 관련 조례를 근거로 한 결정이다.

하지만 퀴어행사 측이 예정대로 다음 달 1일 서울 광장이 아닌 서울 도심 또 다른 장소에서 행사를 개최하려는 움직임에 교계를 비롯한 기독시민단체들은 “서울시와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하는 동시에 퀴어행사 열기를 고조시킬 수 있다고 우려한다.

길원평 한동대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퀴어행사 불허로 인한 장소 변경이 그들을 결집시킬 수 있는 또 하나의 촉매제가 될 수 있다”면서 “시민과 성도들은 같은 날 진행되는 청소년 축제에 참여해 퀴어행사에 반대하고 있다는 여론을 보여 달라”고 요청했다.

최경식 김동규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