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합참 “北 발사체 잔해물 오늘 인양 못해… 5일 재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우주발사체 일부를 해상에서 인양하고 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사진은 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 우주발사체 ‘천리마 1형’의 서해 추락 닷새째인 4일 우리 군의 잔해물 인양 작업이 마무리되지 못했다. 군은 오는 5일 현장 상황을 고려해 인양을 재개할 계획이다.

합동참모본부는 “현장의 유속이 2노트(시속 3.7㎞)이고 수중에서 시야가 좋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 내일(5일) 현장 상황을 고려해 인양 작전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가 잔해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합참은 “해군 함정과 항공기들이 낙하지점에서 탐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군은 지난 3일 오전 발사체 낙하 수역인 전북 군산 어청도로부터 서쪽으로 약 200㎞ 떨어진 바다속 75m 깊이 해저로 해난구조전대(SSU)를 투입했다. 잠수사들은 바닥에 가라앉은 15m 길이의 잔해에 밧줄을 묶는 작업을 진행했다.

군은 잔해를 손상되지 않은 상태로 선상에 끌어올린 뒤 경기도 평택 해군기지로 옮겨 조사할 계획이다.

북한에서 공개된 사진을 통해 추정되는 천리마 1형의 길이는 29~30m다. 서해에서 식별된 잔해물은 2단과 3단 추진체가 붙은 형태일 가능성이 있다. 발사체 상단에 탑재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발견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우리 군은 북한 발사체 낙하지점 해역에 3500t급 수상함구조함 통영함(ATS-Ⅱ), 광양함(ATS-Ⅱ), 3200t급 잠수함구조함(ASR)인 청해진함을 포함한 여러 선박을 투입해 인양과 새로운 잔해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