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국제해사기구에 ‘위성발사 사전 통보 않겠다’ 시사

군사정찰위성 재발사 때 IMO에 통보 안할 듯
한‧미 국방장관, 잔해물 인양 후 공동조사 합의

북한이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의 발사 장면을 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이 로켓은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해사기구(IMO)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유엔 안보리가 2일(현지시간)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시도에 대해 회의를 개최한 것을 문제 삼았다.

북한은 또 ‘국제문제평론가 김명철’ 명의의 글을 통해 IMO가 위성 발사 실패 이후 북한을 강력하게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데 대해서도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북한은 향후 위성을 재발사할 때 IMO에 통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만약 북한이 IMO에 위성 재발사 사실을 알리지 않을 경우 위성을 쏘는 시점을 예측하기 힘들어져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감은 계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김 부부장은 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유엔 안보리가 유독 북한의 위성 발사만을 논의하는 차별적이며 무지스러운 처사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부장은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가 미국이 하자는 대로 걸핏하면 북한의 주권적 권리행사를 문제시하는 데 대해 대단히 불쾌하게 생각한다”면서 “가장 불공정하고 편견적이며 내정간섭적인 주권침해행위로 강력히 규탄배격한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또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포함한 주권국가의 모든 합법적 권리들을 행사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 조치들을 지속해서 취해나갈 것”이라며 위성 재발사를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국제사회에 논리적으로 밀리면 안 된다는 절박함이 구구절절 묻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국제문제평론가 김명철’ 명의의 글에서 “앞으로 우리가 진행하게 될 위성 발사의 기간과 운반체 낙하지점에 대해 자체로 알아서 대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향후 위성 발사 때 IMO에 사전 통보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이 글을 쓴 김명철은 IMO를 “유엔 전문기구라기보다 백악관 안의 어느 한 업무부서”라고 지칭하며 “완전히 정치화됐다”고 비난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제20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3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을 만나 인양 중인 북한의 위성 발사체 잔해물의 공동조사에 합의했다.

한·미는 지난 2012년 12월 서해에서 인양한 북한 장거리 로켓 은하3호 잔해 조사 때도 공동조사단을 구성했다.

해군은 전북 군산 어청도에서 서쪽으로 200㎞쯤 떨어진 바다에 해난구조전대(SSU)를 투입했고, 4일 작업을 이어갔지만 인양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5일에도 현장 상황을 고려해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