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분실물 있죠?” 필로폰 찾겠다고 경찰 지구대 간 남성


잃어버린 필로폰을 찾기 위해 경찰 지구대를 찾아간 남성이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광주의 한 모텔에서 두 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구대를 찾을 당시 마약에 취한 상태였다. “잃어버린 흰 봉투를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지구대는 행인에게서 분실물로 맡아둔 A씨의 소지품을 보관하고 있었다. 이 소지품에 필로폰 봉투가 담겨 있었다.

경찰은 횡설수설하는 A씨의 행동, 휴지에 여러 겹으로 싸인 흰 가루를 수상히 여기고 용도를 추궁한 끝에 마약 투약 사실을 자백받았다. 당초 A씨는 흰 가루를 “개미를 쫓는 물질”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간이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A씨는 약속된 장소에 마약을 놓고 떠나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지난달 전남 순천에서 필로폰 0.5g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게서 마약 입수 경위, 판매자를 조사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