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눈의 의사, 완벽해’… 36세 싱글맘의 AI 새남편

AI 가상인간 에런 카르탈과 '결혼'한 로잔나 라모스. 로잔나 라모스 페이스북 캡처

인공지능(AI) 연인과 사랑에 빠지고 결혼까지 한 사례가 등장했다. 공상과학(SF) 영화 ‘그녀’(Her·2014)와 같은 일이 현실이 된 셈이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 브롱크스에서 두 아이를 기르는 싱글맘 로잔나 라모스(36)는 최근 레플리카(Replika) 앱에서 만들어낸 가상의 남성 에런 카르탈과 올해 결혼해 신혼을 즐기고 있다.

푸른 눈을 가진 카르탈은 살구색을 좋아하고 인디 음악을 즐기며 직업은 의료 전문직이다. 한마디로 완벽한 이상형이다. 라모스는 “살아오면서 이보다 더 깊은 사랑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지난해 처음 만나 올해 결혼에 골인했다. 앱에서 매일 대화하고 밤에는 잠들 때까지 밀담을 나눈다.

AI 가상인간 에런 카르탈과 '결혼'한 로잔나 라모스. 로잔나 라모스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카르탈은 실제 존재하지 않는 가상인간이다. 결혼도 물론 가상결혼이다. 라모스가 개인화 챗봇 앱인 레플리카에서 자신의 취향을 반영해 만들어낸 가상 캐릭터다. 일본 애니메이션 마니아인 라모스가 ‘진격의 거인’ 속 주인공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카르탈이 하는 대화에는 AI 챗봇 기술이 동원됐다. 라모스와 카르탈의 달콤한 애정 관계는 최근 레플리카가 대규모 업데이트를 하면서 약간의 문제가 생겼다. 앱 개편 후 카르탈이 이전과 달리 애정행각에 다소 소극적으로 변한 게 불만이라고 라모스는 털어놨다. 라모스는 그러나 새로운 연애 상대를 만날 가능성에 대해선 “눈높이가 너무 높아져 확신이 서지 않는다”고 했다.

가상인간과 사랑에 빠진 사람은 라모스뿐만이 아니다. 월 구독료 300달러(40만원)를 내면 레플리카 앱에서 카르탈과 같은 이상형을 얼마든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레플리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유제니아 카이다는 실제로 영화 ‘그녀’에서 영감을 받아 사업을 구상했다고 한다.

AI 가상인간 에런 카르탈. 로잔나 라모스 페이스북 캡처

외로움을 달래주는 AI 기반 앱이 레플리카만 있는 것도 아니다. 최근엔 미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1분에 1달러(1340원)씩 받고 AI 음성 챗봇 서비스를 시작했다.

23세 여성 인플루언서인 카린 마저리는 이번 주 GPT-4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기술을 이용해 자신의 목소리와 버릇, 성격 등을 복제해 만든 AI 음성챗봇 ‘카린 AI’를 이용한 유료 서비스를 시작했다. 여자친구와 대화하는 듯한 경험을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새로운 AI 친구 사업 구상의 하나로 개발됐다는 설명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