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아시아서 中 의존도 급감”…미·중 갈등에 기업들 탈중국


미국이 올해 아시아 시장에서 중국 의존도를 50% 미만으로 줄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대중국 관계에서 디커플링(탈동조화)이 아닌 디리스킹(탈위험화)을 추구한다고 밝혔지만, 기업들의 자발적 탈출 러시로 중국이 세계 생산 공장 지위를 위협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4일(현지시간) 글로벌 투자 컨설팅 기업 커니가 미국 무역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리쇼어링 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이 아시아 국가(한국, 일본 제외)로부터 수입한 제조품 중 중국산은 50.7%로 나타났다. 이는 10년 전인 2013년에 비해 70% 가까이 감소한 수치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한때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던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은 감소했지만 베트남, 인도, 대만, 말레이시아에서의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다”며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는 미국의 노력과 가격에 민감한 미국 바이어들이 아시아에서 더 저렴한 대안 무역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중 공급망 의존도를 낮추려는 미국 조치의 가장 큰 혜택은 베트남이 봤다. FT는 “베트남으로부터의 수입은 지난 5년 동안 두 배, 지난 10년 동안 세 배 증가했다”고 언급했다.

베이징 국제 경영경제대 산하 세계무역기구(WTO) 중국연구소 투싱콴 대표는 “업체들이 중국에서 생산기지를 옮기면서 베트남 등 다른 국가로부터의 미국산 수입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패트릭 반 덴 보쉬 글로벌 분석 책임자는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저비용 아시아 국가로부터의 미국 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023년 말에는 확실히 50%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조업체들의 탈중국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무역 전쟁과 중국의 노동력 부족에 따른 임금 인상으로 촉발됐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대만에 대한 중국 위협, 첨단 반도체 기술에 대한 수출 규제 등 문제가 커지면서 경제 안보 의제가 중심에 오르자 강대국 간 무역 분리가 가속됐다고 FT는 설명했다.

모건스탠리도 최근 보고서에서 “중국의 인건비 상승, 지정학적 긴장, 인권 문제 등으로 인해 기업들이 세계의 공장으로서 중국을 덜 의존하게 됐다”며 “주요 2개국 경제가 분리되면서 제조업이 국내로 돌아오고, 중국에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인도, 멕시코 등으로 수입선이 이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컨테이너 물동량도 이런 움직임이 반영됐다. 캐나다 물류정보업체 데카르트에 따르면 미국 전체 컨테이너 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2월 42.2%에서 올해 3월 31.6%로 감소했다. 반면 지난 4월 인도와 태국의 비중은 지난해 2월 대비 각각 4.1%, 3.8% 증가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CNN 인터뷰에서 “우리는 우리 경제가 중국으로부터의 디커플링이 아닌 디리스킹을 추구한다”며 “이는 군사적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 첨단 기술을 보호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디리스킹은) 청정에너지 기술이나 반도체 등 핵심적인 물품에 대해 탄력성이 있는 공급망을 확보해서 우리가 한 국가에만 의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중국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으나 치열하게 외교도 하고 있다”며 “경제와 기술 등에서 경쟁하는 것과 그 경쟁이 갈등이나 대립으로 치닫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 사이에는 아무 모순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수개월간 미국 정부 인사들이 중국 측 카운터파트와 계속 관여하는 것을 보길 희망한다. 언젠가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다시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