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쾅쾅쾅” 오피스텔 불나자 119 오기 전 문 두드린 남자


서울의 한 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민 56명이 새벽에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19가 도착하기 전에 경비원과 30대 입주민이 주민들을 신속하게 대피시켜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서울 강서구 공항동 오피스텔 화재. 강서소방서 제공

소방 당국에 따르면 4일 오전 5시2분쯤 서울 강서구 공항동 13층짜리 오피스텔 8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건물 화재경보음이 작동하자 건물 1층 주차장에서 근무하던 경비원은 건물에서 검은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화재가 난 8층에서 살고 있던 30대 남성은 소방대원들이 도착하기 전에 8~10층에 있는 다른 집의 문을 두드리며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화재 직후 주민들을 대피시킨 건 박진우씨. 그는 YTN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들도 대피시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무섭다는 생각보다는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더, 한 가구라도 더 알리자는 생각이 있었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차량 29대와 인력 101명을 투입해 30여분 만인 오전 5시33분쯤 불을 완전히 껐다.

소방 당국은 이번 화재의 원인을 모기향으로 추정하고 있다. 8층에 사는 김모(64)씨가 방 한가운데 모기향을 피워놓았다가 주변 가연성 물질에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가 사는 오피스텔 26㎡ 중 20㎡가 불에 탔다. 김씨는 연기를 마시고 엉덩이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