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안 女 상습 손 터치에 신체 접촉… 50대의 최후

국민일보DB

시내버스 안에서 여성 승객들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50대 남성이 실형을 살게 됐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최희동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3월 아침 울산의 한 시내버스 안에서 20대 여성 뒤로 다가가 신체 일부를 접촉하는 등 추행했다.

이어 버스 손잡이를 잡고 있던 또 다른 20대 여성 뒤로 위치를 옮긴 후 손잡이를 잡는 척하며 여성 손을 겹쳐 잡았다. 피해 여성이 이를 피해 다른 손잡이를 잡는데도, A씨는 따라다니며 여러 차례 여성 손위에 자기 손을 계속 올렸다.

A씨는 2022년 5월에도 시내버스 안에서 10대 여성에게 신체를 접촉하는 등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동종 전과가 누적돼 있고 특히 누범 기간에 또 범행했다”며 “피해자들에게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