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옷 좀 입어요”…관광객 노출 추태에 골머리앓는 발리

‘에티켓 안내서’ 제작해 배포하기도

러시아 여성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신성시 되는 700년 된 나무에서 얇은 천 한 장만 두른 채 찍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신혼여행지로 손꼽히는 인도네시아 최대 관광지 발리에서 관광객들이 부적절한 노출로 추태를 벌이는 사례가 잦아지자 인도네시아 정부는 관광객을 위한 에티켓 안내서를 만들어 배포하고 나섰다.

4일(현지시간)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발리 정부는 관광객 사건·사고가 잇따르면서 올해에만 외국인 129명이 추방됐고 1000여명이 교통법규 위반으로 제재받았다.


인도네시아 발리의 성지로 불리는 아궁산에서 바지를 내린 채 기념사진을 찍었다가 6개월 입국 금지 명령을 받은 러시아 남성. 인스타그램 캡처

특히 노출 관련 사건이 많았다. 지난 3월에는 러시아 남성 관광객이 발리의 성지로 불리는 아궁산에 나체로 오르다 적발됐다. 지난 4월에는 러시아 여성 패션 디자이너가 바바칸 사원에 있는 700년 된 바니안나무에서 누드 사진을 찍었다가 추방됐다. 지난달에는 한 사원에서 전통의식이 진행되던 도중 독일 여성 관광객이 옷을 벗고 난입해 체포됐다.

이처럼 종교적인 장소가 아니더라도 발리 길거리나 쇼핑몰, 공공기관 등에서 옷을 제대로 입지 않은 채 돌아다니는 관광객이 많아 문제가 되고 있다. 또 헬멧을 쓰지 않고 오토바이를 타거나, 관광비자로 들어와 일하거나, 클럽에서 각종 불법 약물을 거래하는 등의 외국인 불법 사례가 잇따르는 실정이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한 외국인 관광객이 헬멧을 쓰지 않은 채 스쿠터를 타고 있다. EPA연합뉴스

발리 정부는 최근 외국인 관광객이 발리에 도착하면 발리의 문화와 환경, 규칙 등을 지켜야 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나눠주고 있다.

안내문에는 ‘관광객은 기도 목적 외에는 발리 사원 내 신성한 공간에 들어가서는 안 되고, 기도를 위해 입장할 땐 반드시 전통의상을 입어야 한다’ ‘신성한 장소나 사원·물건·나무 등을 함부로 만지거나 옷을 입지 않은 상태로 함께 사진을 찍어서는 안 된다’ ‘현지인이나 다른 관광객에게 거친 말이나 무례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되며 합법적인 비자 없이 영리활동을 하거나 문화재·불법약품 등을 거래해서는 안 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와얀 코스터 발리 주지사는 “발리에서 부적절하게 행동하거나 비자 규칙을 지키지 않는 외국인 관광객 수가 늘어나 이런 안내문까지 만들게 됐다”며 “발리는 오랜 문화를 기반으로 한 관광지로 관광객들도 품위를 지키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