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울먹 인터뷰’ 김은중 “선수들 주목 못 받아 마음 아파”

한국 U-20 대표팀, 나이지리아 꺾고 2회 연속 ‘4강행’ 확정

김은중 U-20 대표팀 감독이 5일 4강행을 확정지은 뒤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울먹이고 있다. SBS 방송화면 캡처

김은중 U-20 대표팀 감독이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극적으로 4강행을 확정한 뒤 눈물을 흘렸다.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았던 선수들을 언급하며 김 감독은 “마음이 아팠다”면서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김 감독은 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승리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감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울먹였다.

김 감독은 “양 팀 모두 조심스러운 경기를 했다. 체력적으로 힘들었기 때문에 우리에게도 어려운 경기였다. 이 또한 이겨내 준 21명의 선수에게”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4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전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최석현이 연장 전반 헤더골을 넣은 뒤 김은중 감독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 감독은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집중력 싸움이다. 그래서 우리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한국의 힘을 보여준다고 하면 충분히 이길 거라 생각했다”며 “선수들이 잘 버텨줘 좋은 성과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 대회를 앞두고 선수들이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았던 점이 마음 아팠다고 털어놨다. 김 감독은 “기대보다 우려가 많았고 우리 선수들에 대해 잘 몰라서 속상했는데 나를 포함한 코칭스태프를 믿고 따라와 준 선수들이 고맙다”며 “충분히 잠재력이 있는 선수들인데 주목받지 못하면서 그것조차도 꺼내지 못하고 인정 못 받아 마음이 아팠다”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전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최석현이 연장 전반 헤더골을 넣은 뒤 김은중 감독 및 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코칭스태프는 선수들을 진심으로 대해줬고 잘 따라와 줘 지금 최고로 잠재력을 끌어냈다”며 “정말 대단하고 앞으로 한국 축구의 미래가 될 것 같아 고맙고 대단하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은 연장 전반 5분 최석현의 헤더 결승 골을 지켜 나이지리아를 1대 0으로 꺾었다. 한국 대표팀은 4년 전에 이어 2회 연속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대표팀은 오는 9일 오전 6시 이탈리아와 4강전을 벌인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