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흥 외국인 전용 클럽서 또 마약 투약 혐의 7명 검거

지난달 초 10명 마약 투약 혐의 검거돼


지난달 초 손님과 업주, 종업원 등 10명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검거된 경기 시흥의 외국인 전용 클럽에서 또 외국인 7명이 같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A씨 등 베트남인 7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5일 밝혔다.

A씨 등은 전날과 이날 새벽 사이 시흥시 정왕동의 한 베트남인 전용 클럽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시쯤부터 클럽에 있던 손님과 종업원 등 127명을 대상으로 소변 간이시약 검사를 해 양성 반응이 나온 A씨 등을 검거했다. 이들에게선 주로 엑스터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음성 반응이 나왔지만, 불법체류자로 확인된 베트남인 7명을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함께 체포해 조사중이다.

경찰 이들이 언제, 어떻게, 어떤 경로로 어떤 마약을 입수해 투약했는지를 수사해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5일 밤과 6일 새벽 사이 이 클럽에 대한 단속을 벌여 업주 등 한국인 2명과 손님·종업원 등 베트남인 8명을 비롯한 10명을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한 바 있다.

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