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B증권 “삼성전자 외국인 매수 지속…경쟁사보다 덜 올라”

국민일보 자료사진

KB증권은 외국인 삼성전자 매수가 당분가 지속될 것으로 5일 전망했다. KB증권은 삼성전자 주가 상승 폭이 다른 회사들보다 적은 적고, 원화가 강세라는 점을 전망 근거로 제시했다.

KB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한 투자 의견은 ‘매수’, 목표 주가는 8만5000원을 유지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관련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 주가가 메모리 반도체 경쟁사 대비 덜 올라 매력적인 투자처로 부각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SK하이닉스 주가가 올해 초와 비교해 47.1%, 마이크론은 38.2% 증가한 반면 삼성전자는 30.6%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원화 강세 추세가 이어지는 것도 삼성전자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했다. 환차익을 염두에 둔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2분기 D램 출하량이 증가해 재고 감소가 예상되고, 4분기 HBM3(고대역폭 메모리) 출시로 내년부터 인공지능 서버용 메모리 시장에 본격 진입해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메모리 반도체 수요는 3분기 아이폰 중심 모바일 기기를 시작으로 4분기 PC와 서버 등으로 확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