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원 편리해진 공유형 플러스 누비자로 도심 누빈다

위치 정보 인식 장치 단말기 부착 통한 결제 시스템
가족 단위 시민들과 자전거 동호인 등 800여명 참석

4일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생활자전거타기 대행진’에 참석한 조명래 창원시 부시장, 김영선 국회의원, 김이근 시의회의장 등이 출발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창원시 제공

창원시는 4일 창원스포츠파크 내 만남의 광장 일원에서 ‘2023 생활자전거타기 대행진’ 행사를 열었다.

창원시 생활자전거타기 실천협의회가 주관하고 창원시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조명래 창원시 부시장, 김영선 국회의원, 김이근 시의회의장, 경남도·창원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했다.

또 가족 단위 시민들과 자전거 동호인 등 800여명이 참석해 자전거 퍼레이드와 초대가수 공연, 체험부스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펼쳐졌다.

이번 행사에는 위치정보 인식 장치를 이용한 터미널 설치로 시민들의 편의를 증진하고 단말기 부착을 통한 결제 시스템으로 대여 반납이 가능해져 올해 시스템의 전면적 대변화가 이뤄지는 공유형 플러스 누비자 200여대와 함께 대행진을 했다.

공유형 플러스 누비자로 도심을 누빈 시민들은 만남의 광장에서 출발해 시청사거리-창원병원–삼동교차로–시티세븐을 돌아 만남의 광장으로 돌아오는 9㎞코스를 완주했다.

또 자전거 퍼레이드에 참가하지 않은 시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초대가수 공연, 체험부스을 비롯해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조 부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창원시의 공유형 플러스누비자의 변화를 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저탄소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통해 탄소제로 환경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