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지지율 39.8%, 소폭하락…5주 연속 상승세 멈춰

0.2% 포인트 내려 6주만에 하락세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사회보장 전략회의에서 회의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5주 연속 상승세를 멈추고 소폭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0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0.2% 포인트 내린 39.8%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4월 3주차 32.6%에서 34.5%(4월 4주차)→34.6%(5월 1주차)→36.8%(5월 2주차)→39%(5월 3주차)→40%(5월 4주차)로 5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던 국정수행 평가가 이번 조사에서 0.2% 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부정평가는 직전 조사보다 0.7% 포인트 높아진 57.4%로 집계됐다.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한 달여간 이어온 지지율 상승 흐름이 숨 고르기를 보이며 약보합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이어 “지지율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그간 상승세를 이끈 외교안보를 기본으로 두고 다른 모멘텀을 적극적으로 발굴, 제시하는 포트폴리오 재구성을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분석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부산·울산·경남(5.6% 포인트)과 30대(2.4% 포인트)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부정평가는 광주·전라도(3.8% 포인트)와 20대(5.5% 포인트) 등에서 올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0.8% 포인트 떨어진 43.7%로 집계됐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1.3% 포인트 오른 39.4%였다.

정의당 지지도는 2.3%, 기타 정당 2.3%, 무당층은 12.3%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 포인트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1%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