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량휴업일에 엄마 배달일 돕던 중학생 교통사고로 숨져

5일 오전 강원도 원주 광터교차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한 모습.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량휴업일을 맞아 어머니 배달일을 돕던 10대가 교통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0분쯤 강원도 원주 흥업면 사제리 광터교차로에서 1t 트럭과 아반떼 승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트럭 조수석에 타고 있던 A군(16)이 심정지 상태에 빠졌다. A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트럭 운전자와 승용차 운전자인 B씨, C씨도 각각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중학생인 A군은 재량휴업일에 어머니 B씨의 배달일을 돕기 위해 함께 이동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