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 후 깨어날 수 있을까…‘새 혈액 바이오마커’는 안다

혈액 속 ‘미세신경섬유경쇄(NFL)단백질’ 경과 예측 우수

심정지 후 72시간에 민감도 가장 높아

심폐소생술 장면. 국민일보DB

최근 심폐소생술(CPR)의 활성화와 심정지 후 신경 및 뇌 손상을 최소화하는 치료법이 확대되면서 심장 기능이 정지된 환자의 생존율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의료진이 심정지 후 혼수상태인 환자가 다시 정상 회복될 수 있을지 판단하는 것은 여전히 어렵다.

이런 상황에서 환자의 혈액 속에서 탐지된 새로운 바이오마커(생체 표지자)를 활용하면 회복 경과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상 회복 환자의 신속한 선별에 도움을 줄 수 있고 갑작스러운 사고로 불안한 보호자에게도 희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응급의학과 윤준성·성빈센트병원 응급의학과 송 환 교수팀은 병원 밖 심정지 환자를 대상으로 새로운 혈청 표지자의 임상적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해 전향적 연구를 진행했다. 2018년 8월~2020년 5월 서울성모병원, 충남대병원 응급실에서 병원 밖 심정지 후 ‘목표체온조절 치료’를 받은 100명의 환자가 연구에 포함됐다.

목표체온조절 치료는 흔히 ‘저체온치료’로 불리는데, 심정지 환자의 심부(내부 장기·근육) 체온을 낮춰 신경과 뇌 손상을 최소화해 환자 생존율을 높이고 신경학적 예후를 향상시키는 것이다. 미국심장협회는 2015년 가이드라인을 통해 심정지 후 자발 순환이 회복된 환자에 목표 체온을 32~36도로 설정해 치료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연구팀은 바이오마커의 예후 예측력을 측정하기 위해 입원 당시, 24시간 후, 48시간 후, 72시간 후 각각 혈액을 수집했다.새로운 바이오마커로 타우(Tau)단백질, 미세신경섬유경쇄(NFL) 단백질, 신경교섬유질산성 단백질(GFAP), UCH-L1효소를 측정했다.

이후 전통적 바이오마커인 혈청 표지자 NSE, S-100B와 비교했다. 새로운 혈청 바이오마커의 곡선 아래 면적은 심정지 후 72시간에 가장 높았다. 심정지 후 72시간의 NFL은 100% 특이성을 유지하면서 나쁜 신경학적 결과를 예측하는데 가장 높은 민감도(77.1%)를 가졌다.
즉, 새로운 바이오마커로 병원 밖 심정지후 목표체온조절 치료를 받은 환자의 신경학적 예후를 예측할 수 있었고, 특히 심정지 후 72시간째 예후 예측력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준성 교수는 5일 “심정지 후 의식없는 환자의 신경학적 예후를 예측하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임상적으로 반드시 필요하다. 전통적 바이오마커는 객관적 측정법이지만 단독으로는 신경학적 예후를 진단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어서, 이번 연구를 통해 새 바이오마커들이 임상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또 “향후 임상 현장에 적용된다면 의료진들이 정상 회복될 환자를 빠르게 선별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신속하고 적극적인 치료로 이어져 더 많은 혼수 상태 환자가 의식을 찾는 데 도움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송 환 교수는 “심정지 환자의 예후 예측은 갑작스런 사고로 불안에 빠져있을 보호자들이 진료 방향에 대해 판단을 내리는데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중환자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CriticalCare) 최신호에 보고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