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PGA·USGA주관’ 걸스골프, 6월 국내 론칭

6~17세 여아 대상 실시
10일부터 프로그램 개시

걸스골프 코리아 로고. LPGA

걸스골프가 오는 6월 한국에서 공식 론칭한다.

걸스골프는 LPGA와 USGA(미국골프협회)가 파트너십을 맺고 운영하는 비영리 주니어 골프 프로그램이다. 6~17세 여자 아이들을 대상으로 재미있고 안전하게 골프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브리타니 린시컴, 모건 프레셀, 샤이니 우즈, 마리아 스탁하우스, 비키 허스트(이상 미국) 등 LPGA투어 선수들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골프에 입문했다.

미국내 가입자 수는 현재 10만여 명일 정도로 인기다. 한국에 론칭하는 걸스골프는 LPGA가 공인한 Class A 티칭프로가 총괄 운영한다.

오는 10일 미닛골프스쿨에서 열리는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11일 신안CC 트레이닝센터, 18일 오크밸리CC에서 차례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LPGA 아시아 서윤정 그룹 디렉터는 “걸스골프를 한국에 론칭하게 되어 기쁘다”며 “아이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골프를 넘어, 인생을 살아가는 데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가치를 배울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걸스골프 멤버십은 구글 폼을 통해 가입 신청할 수 있다. 상세한 내용은 LPGA 한국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