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을 전자담배라고”…미성년자에 유통, 중학생까지

유통 총책 20대 등 4명 검거…고교생도
대마 흡입 18명도 입건…미성년자 11명, 중학생 1명도

국민일보 DB

지인과 미성년자에게 ‘전자담배’인 것처럼 속여 대마를 피우게 하고 거부하면 강제로 흡연하게 하는 식으로 마약을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합성대마 유통총책 A씨(21)와 고교생 B군(15) 등 4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로부터 합성대마를 구입해 흡입한 18명도 함께 입건됐다. 경찰은 이 중 혐의가 중한 2명은 구속했다. 입건된 피의자 중 19세 미만 미성년자는 총 11명이었다. 미성년자 가운데는 중학생도 1명 포함됐다.

지역 선후배 사이였던 A씨 등은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대마 유통계획’을 세우고 지인을 상대로 마약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텔레그램 등 SNS를 통해 합성대마를 구입했고, 케타민과 엑스터시 등 다른 마약류도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지인을 하나둘씩 끌어들여 합성대마를 전자담배로 속여 피우게 하거나 이를 거부한 피해자들에겐 전화를 빼앗은 뒤 협박하고 강제로 흡연하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의자들에게 속거나 강제로 합성대마를 흡입당한 미성년자 4명은 피해자로 판단해 불입건하고, 전문상담기관에 연계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지인들을 합성대마에 중독시켜 향후 계속 마약류를 구매하게 해 이윤을 남길 목적으로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여성을 대상으로는 합성대마를 피우는 장면을 촬영해 놓고, 이를 빌미로 협박해 금품을 뜯거나 조건만남을 시켜 또 다른 이득을 챙기려 했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합성대마는 대마 액상이 들어 있는 카트리지를 전자담배 케이스에 부착해 흡연하는 방식”이라면서 “누군가로부터 출처를 알 수 없는 전자담배 흡연을 권유받을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등에게 합성대마를 판매한 유통책을 추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