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는 사탄이야” 연인 목조르고 흉기 던진 40대, 집유

법원 “합의금 5000만원 지급, 피해자 선처 호소 등 참작”

국민일보 DB

연인을 향해 “죽어야 한다”고 폭언하며 목을 조르고 흉기를 던져 얼굴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13단독 최기원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이모(49)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120시간을 함께 명령했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중랑구에 있는 여자친구 A씨(45)의 집에서 “너는 죽어야 돼. 너는 사탄이야”라고 폭언하면서 A씨 목을 조르고, 주방에 있던 흉기를 던져 오른쪽 얼굴에 상처를 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당시 약 4개월간 교제해 온 연인 관계로, 범행 당시 이씨는 A씨와 술을 마시다 “다른 남자를 만나지 말라”며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매우 위험하고 죄질이 불량하며 상해 정도가 매우 중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피고인이 초범이고 반성하고 있다는 점, 피해자에게 합의금 5000만원을 지급했고 피해자가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