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랜드서 열린 EDM 축제 ‘마약 의심’ 신고…경찰 내사

지난 2일 경기도 과천시 서울랜드에서 2023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바이피씨탄젠트 제공

과천 서울랜드에서 열린 국내 대표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축제인 ‘2023 월드디제이페스티벌’에서 마약거래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마약거래 의심 신고가 접수된 20대 남성 A씨 등 3명에 대한 내사(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3일 오후 5시5분쯤 “페스티벌 행사장 내 화장실에서 누군가 마약으로 보이는 물건을 주고받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오후 5시35분쯤 신고자가 지목한 화장실 부근에 출동해 20대 남성 A씨 등 3명을 발견했으나 이들은 발견 당시 마약류나 관련 용품 등을 소지하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에 이들을 임의동행해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이들의 거부로 인적사항만 파악한 뒤 우선 돌려보냈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마약거래 또는 투약 혐의 등이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소지품에서 마약이 발견되지 않았고, 임의동행도 거부해 우선 돌려보냈다”며 “이른 시일 내에 마약 검사를 다시 진행할 예정이며, 검사를 거부할 경우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