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SNS 금이관이 캐릭터 상업적 활용 허용

금이관이 캐릭터.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경주시민의 날을 맞아 ‘SNS 금이관이’ 캐릭터를 상업적 이용이 가능하도록 무료 개방한다고 5일 밝혔다.

금이관이 캐릭터는 신라시대를 상징하는 왕과 여왕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것으로 경주시의 찬란한 문화를 상징한다.

시는 8일부터 기본형과 응용형 등 총 91종을 공공누리 제3유형으로 무료 개방한다. 단 캐릭터 이미지는 출처표시, 변형금지 등의 조건을 따라야 한다.

공개된 캐릭터 이미지는 경주시 홈페이지(살기 좋은 경주/경주소개/경주의 상징) 메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시는 문화와 가치가 담긴 금이관이가 민간 영역에도 활용돼 경제적‧문화적 부가가치 창출과 도시 매력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남심숙 경주시 미래전략실장은 “금이관이의 저작권을 보유하면서도 개방을 통해 민간 활용성을 높였다”며 “많은 시민이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의 매력과 시의 브랜드 제고에 많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