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원·고창·부안 ‘농촌협약’ 선정…전북 14개 시‧군중 10곳 달성

전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3년 농촌협약 공모’에 남원시와 고창군, 부안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전북도청사.

전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3년 농촌협약 공모’에 남원시와 고창군·부안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전북은 14개 시‧군 가운데 10곳이 농촌협약을 이루게 됐다.

농림부는 농촌활성화를 위해 2020년부터 해마다 전국 20여개 시‧군을 뽑아 ‘농촌협약’을 체결해 왔다. 지자체와 공동의 농촌정책 목표를 이루고자 사업을 연계, 중복투자를 막고 집중투자를 위한 것이었다.

협약 대상 사업은 농림부에서 주관하는 공간정비를 비롯 주거와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와 경제 활성화, 사회서비스 확대 등 모두 21개 사업이다.

이번 농촌협약에 선정된 3개 시‧군에는 5년간 1316억원이 투입된다.

남원시는 서부남원생활권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기초거점조성 7개와 농촌공간정비 등 16개 사업(387억원)을 추진한다. ‘농산업과 문화고도화로 살기좋고 풍요로운 서부남원생활권’을 비전으로 설정했다.

고창군은 농촌중심지활성화 2개, 기초생활거점조성 4개, 농촌공간정비 1개 등 17개 사업(589억원)을 진행한다. ‘세계속의 생물권보전지역, 군민이 행복한 농촌다움보전지역 고창’을 앞세웠다.

부안군은 농촌중심지활성화 1개, 기초생활거점조성 3개, 역량강화 등 9개 사업(340억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비스 연계 플랫폼 구축으로 도약하는 리뉴얼 플러스 부안’을 강조했다.

앞서 전북은 2020년 임실군·순창군, 2021년 김제시·진안군·무주군, 2022년 군산시·익산시 등 7개 시‧군이 농촌협약을 체결했다.

신원식 전북도 농생명축산식품국장은 “이 협약을 통해 농촌지역 주민들도 언제 어디서든 교육·의료·복지 등 기초·복합 생활서비스를 제공받도록 지속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