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 ‘돈봉투 의혹’ 출입기록 제출 거부한 국회 사무처 압수수색

압수수색 영장 발부받아 집행

연합뉴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수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수자로 지목된 국회의원들의 국회 출입기록을 확보하기 위해 국회사무처에 대한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5일 오전 국회사무처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국회 본관 출입기록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이 녹취파일, 관련자 진술 등을 토대로 수수자 군으로 좁힌 의원들의 동선을 확인해 교차검증하기 위한 차원이다.

앞서 검찰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송영길 캠프에 속해 있던 의원과 보좌진 10여명의 국회 본관 출입기록을 임의 제출해달라고 국회사무처에 요청했다.

하지만 국회사무처는 출입기록이 개인정보에 해당하기 때문에 국회 운영위원회 의결이나 압수수색영장 발부 등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제출을 거부했다.

검찰은 송 전 대표가 전당대회 당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었고 송 전 대표 캠프 의원들이 국회 외통위 소회의실에서 자주 모여 회의를 한 것으로 파악하면서 금품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에서 제공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이 이날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향후 돈봉투 수수 의원 규명을 위한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