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미세먼지 공습 도시숲으로 막는다


울산시가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공습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저감숲을 조성한다.

울산시는 6월부터 11월까지 ‘2023년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사업’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미세먼지 저감숲’은 미세먼지 발생원에서 생활권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발생지역 주변에 조성하는 숲을 말한다.

시는 완충녹지의 오염물질 차단효과를 높이기 위해 활엽수와 상록수 침엽수가 함께 자랄 수 있도록 조성해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시가지 비산을 차단한다.

올해는 국비 등 5억원이 투입돼 매곡 2·3차 일반산업단지 내(북구 매곡동 876번지 일원) 완충녹지 부지 0.5㏊에
잣나무, 해송, 이팝나무, 메타세쿼이아 등 23종, 1만 8818그루가 심어진다.

침엽수는 이파리가 촘촘하고 외부 환경에 강해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활엽수 이파리엔 공기구멍이 많아 미세먼지가 쉽게 달라붙는다.

울산시는 사업 첫해인 지난해 울산 북구 중산1·2차 일반산업단지 주변에 12억원을 들여 면적 1.1ha에 1만 8244그루를 심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으로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시민들이 마음껏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국립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도시 숲은 일반 도심과 비교해 평균적으로 미세먼지(PM10) 농도는 25.6%, 초미세먼지(PM2.5)는 40.9% 낮으며 1ha의 숲은 대기 중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을 연간 168㎏줄일 수 있다.

특히 도시 숲은 한여름 평균기온을 3~7℃가량 낮추고, 습도는 9~23% 올려 도심 열섬현상도 완화한다. 아울러 온실가스, 즉 이산화탄소(CO2)의 저감에도 도움을 준다. 특히 새로 조성하는 젊은 숲이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