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카오, 환경의 날 맞아 이용자 환경 기여 지표 공개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자체 개발한 이용자 환경 기여지표 ‘카카오 카본 인덱스’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지난해 발표한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카카오 이용자가 서비스·플랫폼을 통해 참여한 친환경 기여활동을 계량화해 지표로 만든다. 카카오T 전기택시·T 바이크의 이동거리, 카카오맵 자전거 주행거리, 카카오페이·카카오톡 지갑에서 전환한 전자문서, 전자청구서 건수, 카카오메이커스의 새활용(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새가버치’ 등이 기준이다.

지수 단위는 ‘KUC(Kakao Users’ Carbon-reduction)’다. 지난해 이용자들의 온실가스 감축 및 사회적 간접 가치 기여는 6300만 KUC로 집계됐다. 소나무 40만 그루의 탄소 흡수 기여량에 준한다.

현재 카카오 카본 인덱스는 시범 운영 중이다. 앞으로 이용자들의 친환경 서비스 이용·구매·활동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꾸준히 고도화할 방침이다. 카본 인덱스 만큼의 환경기금을 조성하고, 이용자에게 친환경 활동에 따른 보상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카카오는 환경의 날을 기념해 ‘그린 디지털 캠페인’도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 홈페이지를 통해 제안했다. 스팸 메일함 자주 비우기, 절전·다크 모드 설정하기, 화상 회의 진행 시 비디오 끄기, 전자 청구서·모바일 영수증 받기, 가까운 거리 자전거로 이동하기, 충전 완료 후 전원 플러그 뽑기 등이 그것이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