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손님 성추행한 40대 중국 국적 女 마사지사

국민일보 자료사진

아로마 마사지를 받으러 온 여성 손님을 성추행한 중국 국적 40대 여성 마사지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충남 홍성경찰서는 홍성 한 마사지업소에서 근무하는 A씨(41)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1시30분쯤 자신이 근무하는 마사지업소에 아로마 마사지를 받으러 온 30대 여성 손님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경찰에 A씨가 일회용 속옷을 입고 마사지를 받던 자신의 특정 신체 부위에 손가락을 넣거나 혀로 핥았다고 진술했다.

B씨는 평소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면 해당 마사지업소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사건 당일 A씨를 처음 봤다고 한다.

B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정보(DNA) 감식을 의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불법 체류자 신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범죄 이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