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성희롱했죠?”…녹음기능 공무원증 케이스 도입

1회 최대 6시간 녹음, 총 500시간 저장 가능
녹음 여부가 드러나도록 앞·뒷면에 ‘녹음중’ 스티커 부착해야

민원 담당 공무원 휴대용 녹음장치. 강릉시 제공.

강원 강릉시는 악성 민원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민원담당자에게 녹음기능을 탑재한 공무원증 케이스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강릉시는 지난해 ‘강릉시 민원 업무 담당 공무원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강릉시 민원 처리 담당자 휴대용 보호장비 운영 지침’ 등을 제정해 악성 민원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했다. 녹음기능 탑재 공무원증 케이스 배부도 이 같은 대책의 일환이다.

이번에 도입한 녹음장치는 뒷면 버튼 조작을 통해 민원인과의 대화를 바로 녹음할 수 있게 만든 공무원증 케이스 형태다. 이 녹음장치로 1회 최대 6시간 녹음, 총 500시간 저장할 수 있다. 강릉시청, 사업소 및 읍면동 전 부서에 총 350개가 배부될 예정이다.

공무원은 녹음장치를 사용할 때 녹음 여부가 드러날 수 있도록 물품 앞·뒷면에 ‘녹음중’ 스티커를 부착해야 한다. 시는 녹음장치를 통해 현장에서 발생하는 폭언이나 협박, 성희롱 등과 같은 돌발 상황을 예방하고 사후에 법적 대응자료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민원 담당 공무원 보호는 시민 서비스 향상과 공무원들의 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이라며 “현장 공무원들이 더욱 안전한 근무 환경 속에서 시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