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게 망해볼래?” 식당 돌며 행패…구독자 700명 유튜버 구속

경주 일대서 ‘먹방’ 하던 40대 유튜버
업주들에 욕설·폭행


작은 규모의 식당을 돌며 주인들을 협박한 유튜버가 구속된 채 재판을 받게 됐다.

대구지검 경주지청은 경북 경주 일대 영세상인에게 행패를 부린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보복상해, 영업방해 등)로 40대 유튜버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5월 사이 경주 일대에서 유튜브에 올릴 영상을 촬영하면서 소규모 식당 상인들을 상대로 “가게를 망하게 하겠다”고 욕설하거나 위협하는 등 행패를 부리고 신고한 업주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주경찰서는 상인들 신고를 받아 지난달 22일 A씨를 긴급 체포해 24일 구속했다.

구독자가 약 700명인 A씨는 주로 식당에서 음식을 먹는 방송인 이른바 ‘먹방’을 촬영해 올렸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협력해 시민 평온을 방해하는 폭력사범 대응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