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빵에서 플라스틱이”…대형마트 빵집 돌며 협박한 50대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이물질이 나왔다는 거짓말로 대형마트 빵집을 돌며 협박한 50대가 구속됐다.

전북 무주경찰서는 빵에서 이물질이 나왔다며 업주를 협박해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공갈 등)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2021년부터 최근까지 무주와 경남 창원, 산청 등을 돌며 빵을 구매한 뒤 ‘플라스틱이 나왔다’고 업주를 협박해 13회에 걸쳐 1000만원 상당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대형마트에 입점한 빵집의 경우 보험에 가입한다는 사실을 이용해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구속해 여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