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계5동 학교·숲 품은 4300여세대 재개발…동북권 최대 규모


서울 동북권의 최대 재개발 지역인 노원구 상계5동 일대가 수락산과 연계된 공원을 갖춘 최고 39층, 4300여세대 주거단지(조감도)로 변모한다.

서울시는 노원구 상계5동 154-3일대 재개발 후보지에 최대 규모의 신속통합기획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지역은 1980년대부터 주변 지역에 택지개발사업, 대규모 정비사업, 지하철역 개통 등이 이어졌음에도 개발에서 소외돼왔다. 노후 건축물이 밀집하고 주거·도로 여건이 열악해 개선이 절실했던 지역이다.

시는 상계역, 계상초교, 수락산 연계를 통해 역세권이자 초등학교를 품은 단지(초품아), 숲세권을 모두 갖춘 주거단지로 개발키로 했다. 현재 30개 이상인 종교시설과 주민센터를 이전시킨 후 주변 아파트 재건축 연계를 위해 용도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7층)에서 제3종 일반주거로 상향시켰다. 여기에 창의적 건축 디자인이 적용될 경우 높이 규제가 추가 완화된다.

단지 경계부에 축구장 2배 크기인 1만4000㎡ 규모의 4개 공원이 들어선다. 상계역과 수락산 등에서 접근이 쉽도록 공원부터 단지 중앙광장을 통과하는 동서·남북 방향의 보행로가 들어선다. 외부 공간은 교육(남측), 청년(동측), 녹색(북측), 문화(서측)으로 구분된다. 교육 특화영역은 계상초와 연계해 안전한 육아 공간을 제공하고, 청년특화영역은 상계역과 연계해 청년 여가 활동 및 창업을 지원한다. 수락산과 연계된 녹색 특화영역은 휴게 시설이, 문화 특화영역은 주민 소통 시설과 문화 프로그램이 진행되도록 계획했다.

개방감 높은 주거단지 조성을 위해 주동(건물) 저층부 필로티 구조를 적용해 가로변으로 열린 형태의 시설이 들어선다. 주변 자연경관으로 열린 통경축(조망 확보 공간)도 설정했다. 수락산 변으로는 테라스 하우스를 포함한 중저층 건물이, 단지 중앙에는 4개의 탑상형 건물에 특화 디자인이 적용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도시와 자연이 만나는 입지적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주변 지역과 연계한 창의적 경관을 창출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