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태권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부 4연패… ‘차세대 에이스’ 박태준 MVP

태권도 국가대표 박태준이 2일 아제르바이잔 바쿠 크리스털홀에서 열린 2023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54㎏급 결승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박태준은 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로도 선정됐다. 세계태권도연맹(WT) 제공


한국 태권도 국가대표팀 선수단이 4회 연속 남자부 종합 우승을 거두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경량급 ‘초신성’ 박태준(경희대)이 이번 대회 남자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것도 성과 중 하나다.

한국은 4일(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크리스털홀에서 열린 2023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부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같은날 배윤민(한국가스공사)은 남자 87㎏초과급 16강전에서 파스코 보지치(크로아티아)에 라운드 점수 0대 2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배윤민은 경기 후 “아직 해외 선수들과 비교해서 힘이 부족한 것 같다. 앞발 싸움이 안 돼 처음에 얼굴을 너무 쉽게 맞았다”고 아쉬워했다.

여자부에서 기대주로 꼽혔던 52㎏급 인수완(한국체대)도 32강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인수완은 경기 후 “너무 급하게 한 것 같다. 더 차분하게 할 걸 생각했다. 부족했던 점 더 보완하겠다”고 패배 원인을 돌아봤다.

이 경기를 끝으로 여자부는 8개 체급 모두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우리나라 여자 선수가 메달을 따지 못한 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여자부 대회가 시작한 1987년 이래 최초다.

비록 남녀 동반 종합우승은 불발됐으나 남자부는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로 종합우승 목표를 달성했다. 남자 54㎏급의 박태준(경희대), 58㎏급의 배준서(강화군청), 87㎏급의 강상현(한국체대)이 금메달을, 68㎏급의 진호준(수원시청)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태권도의 ‘차세대 에이스’로 떠오른 남자 54㎏급 박태준은 세계선수권 데뷔 무대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남자부 MVP에도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144개 출전 국가 중 24곳이 메달을 수확했다. 64명의 메달리스트 가운데 처음 세계선수권 메달을 목에 건 선수는 35명(54%)으로 과반에 이른다. 이번에 MVP를 거머쥔 박태준을 비롯해 처음 챔피언에 오른 선수도 9명에 달한다. 세계 태권도의 세대교체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따르는 이유다.

다음 대회는 2025년 중국 우시에서 열린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