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책 중 실종’ 40대 장애인 16일 만에 숨진 채 발견

5월 15일 요양보호사들과 산책 중 실종
야산 정상 9부 능선서 숨진 채 발견
경찰, 국과수에 시신 부검 의뢰

국민일보 자료사진

40대 중증 장애인이 실종 1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그는 자신이 머물던 요양원의 보호사들과 야산을 산책하던 중 사라졌다.

5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낮 12시5분쯤 경기도 양주 광적면 한 야산에서 “산책 중이던 A씨가 보이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양주 요양원에서 지내던 1급 지적장애인으로, 사건 당일 해당 요양원 소속 보호사 4명 인솔하에 산책을 하고 있었다.

경찰과 소방·군 당국은 총 869명을 동원해 해당 야산을 비롯해 일대를 수색했지만 A씨를 찾지 못했다.

관계당국은 지난달 31일 오후 1시30분쯤 양주 광적면 소재 야산 정상 9부 능선에서 A씨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실종 당시 입었던 옷차림 그대로였고, 시신은 부패가 진행되고 있었다.

경찰은 지난 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요양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업무상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