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한 몸처럼 쇄신 막는 선관위원 전원 사퇴하라”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향해 “내부에서 어느 한 사람도 자정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한 몸처럼 쇄신을 막고 있는 선관위원들도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선관위가 ‘자녀 특혜 채용’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등을 거부하자, 선관위원 ‘전원 사태’를 촉구한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노태악 선관위원장은 한계 상황에 이른 선관위를 바로 세우기에는 역부족이라고 국민들이 평가한다. 하루라도 빨리 위원장이 사퇴하는 게 쇄신을 앞당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선관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 의총을 소집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 대선 ‘소쿠리 투표’ 같은 일은 단순 실수가 아니라 근간이 무너진 선관위 업무 수행의 한계였음을 이제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선관위가 감사원 직무감찰을 거부한 것은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관위가 유독 감사원 감사를 거부하며 더불어민주당 출신 전현희 위원장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와 민주당 수적 우위 국회 국정조사만 고집하는 것은 민주당을 방패 삼아 비리를 은폐하고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것”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에서 선관위의 문제점을 논의하고 신속하게 선관위를 국민 헌법기관으로 되살리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 국민께 말씀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