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라네즈-WWF,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한국·중국·태국서 해양 보전 활동

라네즈-WWF, 해양 보전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_로고

아모레퍼시픽의 글로벌 브랜드 라네즈가 세계자연기금(WWF)과 해양 보전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라네즈는 지난 10년간 진행해 온 해양 보전 활동을 한국, 중국, 태국 3개국으로 확대한다.

라네즈는 지난 10년간 글로벌 물 부족 국가의 식수 개선 사업과 지속가능한 물 자원 보호를 위한 활동을 펼쳐 왔다. 2020년에는 WWF 한국본부와 중장기 파트너십을 맺고 충남 태안 국립공원 청포대 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했다. 이후 청포대 해변 일대의 쓰레기 실태를 조사하고 지난 1년 동안 235t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 올해도 청포대 해안 쓰레기 수거 사업을 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WWF 중국본부의 ‘블루 플래닛 펀드’를 후원한다. 중국 하이난성 싼야시 일대에서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이 참여하는 플로깅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타이만과 안다만 일대의 10개 지역사회와 학교를 중심으로 해양 보전을 위한 커뮤니티를 만들고 연간 90t의 해안 쓰레기 수거를 목표로 시민 인식 제고, 수거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오랜 기간 글로벌 물 자원 보전 활동을 이어온 라네즈는 앞으로도 브랜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 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위한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